DAEDONG 대동모빌리티

공지사항

e-모빌리티를 선도하는 대동모빌리티의 소식들을 만나보세요

  1. HOME
  2. 고객지원
  3. 공지사항
공지사항

대동모빌리티, 에임스에 전기 스쿠터 & 배터리 스테이션 공급

2023-04-06 | 조회수 946

‘전기스쿠터 첫 공급 계약 체결, 사업 본격화’

대동모빌리티, 에임스에 전기 스쿠터 & 배터리 스테이션 공급

 

- 배달 라이더 겨낭해 독자 기술로 만든 국산화율 92%의 전기 스쿠터 GS100. 에임스에 공급

- 상반기 GS100 300대, 스테이션 50기 공급. 서울, 대구, 부산에서 에임스가 설치 및 판매

- 배달 플랫폼, 프랜차이즈 등 B2B 영업 강화. 하반기 전국 서비스망 구축하고 B2C 판매 추진

 

대동모빌리티가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 사업의 첫 아이템인 BSS형 전기 스쿠터 판매를 시작한다. 

대동그룹의 스마트 모빌리티 자회사 대동모빌리티(대표이사 원유현)는 배터리 충전 서비스 전문기업 에임스(대표이사 최성훈)와 전기스쿠터 GS100 및 배터리 스테이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대동그룹의 스마트 모빌리티 자회사 대동모빌리티(대표이사 원유현)는 지난 5일 대동모빌리티의 서울오피스 쇼품에서 배터리 충전 서비스 전문기업 에임스(대표이사 최성훈)와 전기스쿠터 GS100 및 배터리 스테이션 공급 계약식을 진행했다. 사진은 최성훈 에임스 대표이사(왼쪽)와 권기재 대동모빌리티 경영총괄 부사장(오른쪽)이 계약 모델인 GS100 앞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동모빌리티는 그룹 모빌리티 사업의 주축 회사로 현재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전기 스쿠터, 0.5톤 전기트럭) ▲레저&퍼스널 모빌리티(골프카트, 로봇체어) ▲가드닝 모빌리티(승용잔디깎기, 서브 컴팩트 트랙터) 크게 3개 제품군으로 모빌리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중 전기 스쿠터 GS100은 대동모빌리티가 배달 라이더 시장을 겨냥해 1년여 만에 독자 개발한 국산화율 92%의 제품이다.

 

관련해, GS100은 스테이션에서 충전된 배터리를 찾아 교체하는 방식 (Battery Swapping System, 이하 BSS)으로 충전 대기 시간이 없다. 1회 충전으로 최대 70km (60km 정속주행 시)까지 주행할 수 있고 최고 속력 90km/h이다. ▲핸드폰 거치대 ▲높이 조절 윈드스크린 ▲헬멧 풀 수납 공간 ▲전후방 블랙박스 ▲스마트키 등의 사양과 기능으로 라이더를 위한 편의 및 안전성을 극대화한 것도 장점이다. 여기에 모터, 파워트레인, 배터리 등의 핵심 부품 외 일반 부품도 국산을 사용해 높은 제조 품질을 자랑한다.

 

대동모빌리티는 올해 상반기까지 에임스가 서울, 대구, 부산에 설치하고, 개인 및 배달 플랫폼 사업자에 판매할 전기 스쿠터 GS100 300대 및 배터리 스테이션 50기를 공급한다. 대동모빌리티는 이번 공급 계약을 시작으로 배달플랫폼 및 프랜차이즈 기업, 정부 기관 및 지자체를 대상으로B2B영업 판촉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다. 전국 서비스망이 구축되는 올해 하반기부터는 B2C 판매도 추진한다. 제품 생산은 지난해 대동모빌리티가 대구 국가산업단지 부지(대구 달성군 구지면)에 완공한 미래형 스마트 공장인 S-팩토리에서 추진한다. 이 공장에서 23년 기준 전기 스쿠터를 연 최대3만5천대까지 생산할 수 있다. 

 

권기재 대동모빌리티 경영총괄 부사장은 “상품 기획부터 기술, 생산, 품질 관리까지 3년여 간 모빌리티 사업을 위한 철저한 준비 과정 통해 만들어진 첫 아이템이 GS-100”이다며 “전략적인 제품 라인업 확대, 서비스망 강화, 공급 파트너사 다변화로 지속 성장하고 있는 전기 이륜차 시장을 빠르게 선점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환경부에서 ‘2023년 전기이륜차 구매보조금 개편 방안’을 발표했다. 그간 보급된 전기이륜차 대수는 총 6만2917대로 환경부는 올해 4만대 보급을 목표로 전년비 78% 증가한 320억의 보조금 예산을 편성했다. 환경부는 내연기관 이륜차 대비 짧은 주행거리, 긴 충전시간(약 3시간)이 전기이륜차의 수요 위축 요인으로 보고 충전 대기 시간이 필요 없는 배터리 교환형 전기이륜차 확산에 중점을 두고 보조금 체계를 개편했다. 구체적으로는 그간 배터리를 포함한 전체 전기이륜차 구매 시에만 보조금을 지원하던 것을 앞으로는 배터리를 제외하고 차체만 구매하고 배터리 공유 서비스를 활용하는 경우에도 기존 보조금의 60%까지 지원한다.

 

대동그룹의 스마트 모빌리티 자회사 대동모빌리티(대표이사 원유현)는 지난 5일 대동모빌리티의 서울오피스 쇼품에서 배터리 충전 서비스 전문기업 에임스(대표이사 최성훈)와 전기스쿠터 GS100 및 배터리 스테이션 공급 계약식을 진행했다. 사진은 최성훈 에임스 대표이사(왼쪽)와 권기재 대동모빌리티 경영총괄 부사장(오른쪽)이 계약 모델인 GS100 앞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